| 회원가입
삼성重, 경영진단 결과 후 1조 규모 유상증자 여부 촉각 – 한국경영실무학회

논문 및 자료

글보기
제목삼성重, 경영진단 결과 후 1조 규모 유상증자 여부 촉각2017-03-30 04:07:21
카테고리 실무보고서
작성자

삼성重, 경영진단 결과 후 1조 규모 유상증자 여부 촉각 (증권일보.2016.07.12) 기업 동향

2016.07.12. 11:06

복사 http://blog.naver.com/enewstock/220759977197

번역하기 전용뷰어 보기

삼성중공업에 대한 경영진단이 진행 중인 가운데 진단 결과 후 추가 자구계획 규모 외에 유상증자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삼정KPMG에 의뢰해 진행한 경영진단 결과를 12∼13일 사이 확정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초 산업은행에 1조4,551억원 규모의 제출했는데 경영진단 결과에 따라 추가 자구계획 규모가 정해진다.


삼성중공업의 자구안에는 비생산자산의 매각과 생산설비·인력 감축 등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비롯해 상황이 악화될 때에 대비해 자산유동화증권(ABS)의 발행과 유상증자 등을 통해 추가 유동성을 확보할 대책도 강구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산업은행 측은 자구계획을 승인하면서 “삼성중공업의 자구안 규모가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등보다 상대적으로 작지만 유동성 대책이 포함돼 적정하다고 평가한다”며 “경영진단 결과에 따라 필요하면 계획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해양플랜트의 인도가 지연되고 수주가 없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추가 자구계획의 실행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이미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열고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의결하는 등 유상증자를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


삼성중공업의 발행 주식은 정관에 2억4,000만주로 정해져 있는데, 이미 2억3,100만주가 발행됐기 때문에 다음달 19일 임시 주총을 통해 유상증자를 위한 정관을 변경하려는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경영진단 결과가 나온 뒤에야 유상증자의 시기와 규모가 정해질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금융권과 업계에서는 1조원 안팎의 유상증자가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금융당국 한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이 이미 관련 정관도 고치기로 한 만큼, 경영진단 결과에는 유상증자 방안이 포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wholesale jerseys